본문 바로가기

놀이터/오늘은 어떤 일이~

더블캐스팅(tvN 뮤지컬 앙상블 서바이벌 프로그램)


더블캐스팅은 현재 앙상블로 활약하는 배우들을 대상으로

뮤지컬 '베르테르'의 주연 '베르테르'를 뽑는 오디션 프로그램입니다.


토요일마다 열심히 챙겨보고 있습니다.

수많은 지원자들 중 이제 4명의 배우들이 남았고 곧 뮤지컬의 주인공이 가려지겠지요.


이 프로그램에서 몇 가지 인상깊은 부분이 있었습니다.




이 프로그램에는 한지상, 마이클리, 차지연, 엄기준, 이지나연출 이렇게 5명의 멘토가 주로 심사를 합니다.



처음엔 이지나 연출을 제외한 다른 배우들이 어떤 자격으로 멘토가 되었을까.. 궁금했습니다.


여러 자료들을 찾아 보면서.. '저들이 그냥 멘토가 되어 저 자리에 있는게 아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자신의 분야에서 최선을 다했고 절실히 구하고 찾고 두드려서 이 자리까지 오른 사람들이었습니다.

때론 노래를 너무 잘 하는데.. 왜 저렇게 박하게 점수를 주나 싶었지만 전문가들의 시각은 역시 다르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중 '마이클 리'의 한 마디가 굉장히 인상깊게 다가왔습니다.


더블캐스팅 5회에서 '신재희'배우가 뮤지컬 '올 슉 업'의  "Love Me Tender + Jailhouse Rock" 을 불렀을 때였습니다.

잘 했다고 생각했지만 멘토들이 볼 때는 많이 부족했던 것 같습니다. 곡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고 그루브가 부족했다는 평가들..

그러나 마이클 리는 '세상에 앨비스 같은 사람은 없다'면서 누가 했어도 아쉬움이 남을 무대였다고 잘 했다고 평가해 주었습니다.


결국 올캐스팅을 받지 못하고 퇴장하는 배우를 보면 마이클 리는


"그런데 너무 오래 그냥.. 이것같은 경험이 없어서.. 기회가 없었쟎아.. 한 번만 시켜줬어도.."


라며 지금까지 변화의 기회조차 갖지 못했던 배우를 안타까와 했습니다.

신재희 배우는 여기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배우였습니다.(38세)


경연에 참여한 여러 배우들에게 멘토들은 냉정하게 또는 따뜻하게 지적하고 격려해 주었습니다.

프로그램을 보면서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금까지 주로 앙상블로 활동해 온 배우들이 저런 디렉션을 받아본 적이 있었을까..

주연 배우가 아니기 때문에 그들에게 주어지는 디렉션은 한계가 있었을 텐데..

이렇게 주연배우처럼 주목받고 디테일하고 알려 준 경험이 있었을까..


마이클 리는 바로 그것을 이야기한 것 같습니다.

마치 책 '아웃라이어'에 언급한 것처럼 캐나다의 훌륭한 하키선수들의 출생월이 초반에 집중된 이유와 같습니다.

같은 해에 태어나도 좀 더 일찍 태어난 아이들의 신체조건이 더 좋기 때문에 더 좋은 기회를 얻을 수 있었다는 것.. 

즉 한 사람의 성공은 그 사람 개인의 노력에 의해서만이 아니라 주위의 상황, 기회들이 함께 만들어 낸다는 것이었습니다.

이것은 슬픈 현실이지만 인정할 수 밖에 없는 내용이었습니다.


 다행히 이런 '더블캐스팅'같은 프로그램도 여러 사람들에게 그런 기회를 주는 것 같습니다.

비록 이번에 신재희배우는 탈락했지만 이런 조언들은 그를 성장시키고 또 다른 기회가 왔을 때, 주인공이 될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그건 다른 배우들도 마찬가지구요.

실제로 8회까지 진행되다 보니 배우들이 훨씬 성장하고 달라진 모습을 보여 주었습니다.



또 한가지 인상깊었던 장면은 더블캐스팅 7회의 이무현 배우였습니다.

이무현 배우는 스스로도 굉장히 자신감 있는 사람이었고 강력한 우승후보로 예상되는 배우였습니다.

그런데.. 이번 7회에서는 조금 부족한 모습(저는 좋았지만..)을 보여주었고 결국.. 탈락하고 말았습니다.


이무현배우는 지금까지와는 다르게 부족했던 자신의 연기에 대해 

"찝찝함에도 그냥 넘어갔던 부분들이었고, 시간이 없다는 핑계로 디테일을 놓쳤고, 우려했던 코멘트들이 다 나왔다"

고 속상해 했습니다.

이것은 심사한 멘토들에 대한 원망이 아니라, 스스로에 대한 평가였습니다.


그리고.. 공연이 끝난 후, 무대 뒤에서 이무현배우는 이렇게 말합니다.


"상당히.. 찝찝하고 아쉽고 화도 나고.. 

제가 무대에서 거짓말치고 내려왔어요.. 그런 척.."


아.. 진짜 멋진 배우구나.. 싶었습니다.


솔직히 이번 연기에서 무현배우가 그런 척 했다고 생각하지 않았는데..

가끔 뮤지컬이나 연극 공연에서 배우의 '그런 척 하는 연기'를 볼 때가 있습니다.

아쉽고 돈 아깝고, 시간 아깝고.. 그렇게 공연장을 나서게 되지요.


그런데 지금까지 주연도 아닌 앙상블 연기를 한 배우에게서 이런 이야기를 듣게 되다니요..


저에 대한 반성도 하게 되었습니다.

나도 소위 한 분야에서 20년간 일해 온 사람인데.. 진짜 만족스럽게 최선을 다했나...

잘 모르면서 '그런 척' 하는 적도 많았쟎아..

이무현 배우의 저 말은 내 모든 영역에서 계속 질문으로 던지게 될 거 같습니다.


"진짜인가, 그런 척 하고 있는 것인가.."



이번 토요일 8회에서는 6명의 탈락한 배우들이 함께 무대를 꾸며 주었습니다.

더 이상 순위에 연연하지 않으니 그들의 무대에서 여유와 즐거움, 그리고 노련함이 느껴졌습니다.

멘토들도 눈물과 기립박수로 화답해 주었구요.. 앞으로 멋진 미래를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