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많이 사용되는 용어들

과민반응

의약품 설명서를 보시면 과민반응 이라는 말이 많이 나옵니다.


약물 과민반응이란

인체에 어떤 의약품을 바르거나 복용, 또는 주사할 

그것을 이물질로 인식해서 우리 몸이 면역적으로 방어할 때 나타나는 반응입니다.


약물 자체가 과민반응을 일으키기도 하지만

약물을 만들기 위한 첨가제가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알약, 캡슐제, 주사제의 부형제, 연고기제 및 첨가제, 파스의 접착제 등)



▶ 주로 피부의 가려움, 붉게 됨, 두드러기, 얼굴, 몸이 붓는다(부종) 등이 나타나며


숨쉬기가 힘들다.(후두 부종) 천식 발작

 땀이 난다. 저혈압, 쇼크 같은 심각한 반응으로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가장 위험한 과민 반응은


아나필락시스 반응으로 약물을 투여한 지 30분이내에 시작되는 급격한 면역 반응입니다.

두드러기, 부종, 혈압이 떨어진다, 맥박이 빨라진다, 숨쉬기가 힘들다.(후두 부종), 

구토, 설사 등의 반응이 일어나며 즉시 응급처치하지 않으면 위험할 수 있습니다.


▶ 또 심각한 과민 반응으로는 


스티븐스-존슨 증후군(SJS, 피부점막안 증후군), 중독성표피괴사융해(TEN, 리엘증후군)이 있습니다.


- 급격히 커지고 빠르게 번지는 급성 피부점막반응을 나타냅니다. 

- 붉은 얼룩같은 반점으로 시작해서 반점들이 합쳐지면서 물집이 생기고 

  피부의 박리(피부 벗겨짐)가 나타나며 점막까지 침범합니다. 

- 전신으로 나타날 수 있고 내부 장기로 퍼지기도 합니다.

피부 침범이 10% 이내이면 피부점막안 증후군(스티븐스-존슨 증후군), 

  30% 이상이면 중독성표피괴사융해(리엘 증후군)로 명칭합니다.

- 원인이 된 의약품에 반복적으로 노출될 때 증상의 진행이 빠르고 심해지기 때문에 

  위와 같은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약물 복용을 중지하시고 의사, 약사에게 상의하시기 바랍니다.




♠ 안타깝게도 약물과민반응의 발생 여부예측할 수가 없습니다.


그리고 약물과민반응이 즉시 나타나기도 하지만 몇 일이 지나서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또 처음에는 약하게 반응이 나타났다가 점차 심한 반응이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 무엇이든 약물을 드시고 불쾌한 반응이 나타난다면 즉시 중단하시고

(바르는 약은 흐르는 물이나 생리식염수로 닦아 내시고) 

처방의나 약사에게 알리고 조치를 취하셔야 합니다.


이전에 어떤 약을 드시고

피부 가려움이나 두드러기, 숨쉬기 힘듦, 또는 열이나 근육통 같은 불쾌한 경험을 하셨다면

약국이나 의원에서 가셔서 어떤 약을 드셨는지 꼭 확인하시고 기록해 두시기 바랍니다. (중요)


♠ 이후에 진료를 받거나 약국에서 약을 구입하실 때, 이런 경험이 있었음을 꼭 알려 주셔야 합니다. ♠





생각보다 '타이레놀(아세트아미노펜)'에도 과민반응이 나타나는 분들이 많습니다.

이런 분들은 그 성분이 들은

게보린, 사리돈, 판피린, 판콜, 감기약, 근육통약, 진통제 등 모두 피하셔야 합니다.


또 부루펜을 먹고 천식처럼 숨이 차는 경우, 피부에 발진이 돋아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런 분들은 대부분의 소염진통제에도 반응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참고 : 네이버 지식백과 "약물 알레르기"


'많이 사용되는 용어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작(sensitization), 감작되다 / 탈감작  (0) 2018.12.11
기왕력  (0) 2018.08.31
과민반응  (0) 2018.08.29
MAO 억제제  (0) 2018.08.27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