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뮤지컬

20190724 뮤지컬 '메피스토' 하루 연차내고 쉬는 날, 50% 할인권이 나왔다는 소식에 급히 당일 A석 예매(예전에 티몬에선가 굉장히 저렴한 표가 있었던 거 같긴 하지만.. 만족스러운 공연에 이 정도 가격은 그저 감사할 따름이다. ㅎㅎ) 우리나라 창작 뮤지컬인지 알았더니 원작은 체코에서 왔다고 한다. 우리나라 정서에 맞게 각색했다고 한다. 괴테의 '파우스트'를 원작으로 하다보니 내용은 꽤 익숙하고 새롭지는 않다. (하지만 '파우스트'를 끝까지 읽지는 않아서..ㅎㅎ)인간 파우스트를 타락시키기 위한 악마의 노력과 성공한 줄 알았던 그 순간, 구원받는 파우스트.. 이 극을 보면서 가장 많이 생각하게 된 단어는 '늙음과 초라함'이었다.파우스트는 자신이 늙지 않았다면 모든 것을 제자리로 돌릴 수 있다고 생각하고 그런 파우스트에게 메피스토는 젊..
20190723 뮤지컬 '너를 위한 글자' - 카카오톡 공연실황 생중계 포스터만 봐도 내용이 따뜻할 거 같아 찜해두었던 뮤지컬이었는데.. 이렇게 실황 중계를 해 주니.. 너무나 고맙다. ^^ 카카오TV에서 멜론티켓 공연실황 알림을 설정해 놓으니 몇시간 전에 알려줘서 좋다. 이 포스터가 너무 예쁘고 좋아서 어떤 내용일까 궁금해하며 기다렸었는데 역시나 사람들의 반응도 따뜻하고 좋았다.게다가 이 감동적인 이야기가 실화란다. 죽기 전에 꼭 알아야 할 세상을 바꾼 발명품 1001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798606&cid=43121&categoryId=43121네이버 지식백과에 펠레그리노 투리가 1808년 맹인들의 글쓰기를 도와주기 위해 발명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와~ 멋진 사람들이다. 너무한거 아냐? 강필석, 정상윤배우의 나이를 아는..
뮤지컬 - 빨래 일시 : 2017년 6월 7일 오후 4시장소 : 동양예술극장 1관 (오래 전에 쓴 리뷰지만.. 지금도 계속되는 뮤지컬이라 소감을 올려 봅니다.) 4번째 본 빨래.. 왜 보고 싶었을까?아마 일을 그만 두면서 닥칠 여러 환경들을 생각하며 뭔가 위로받고 싶었던 거 같다.빨래의 인간 군상들을 보면.. 최소한 내가 처한 현실들보다는 더 어려우니까..비겁하긴 하지만.. 이런 것도 위로가 된다. 홍광호 이후 웨스트엔드에서 투이역을 했다는 조상웅 배우를 보고 싶기는 했다. 하지만 시간이 영 안 맞다보니.. 임강성 배우의 솔롱고를 보게 되었다. 나영 역의 여배우도 박지연 배우가 유명하다는 데.. 모두 시간이 안 맞아서.. ㅎㅎ하지만.. 후회없는 선택이었다. 지금까지 빨래를 보면서 다른 사람들 보다는 주로 솔롱고와 나영이..
후기 -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 관람일 : 2017년 2월 19일(일) 오후 6시 장소 : DCF대명문화공장 2관 라이프웨이홀캐스팅 : 김재범(올리버), 전미도(클레어), 성완종(제임스, 모텔직원 등) 참 아름다운 공연이었다. 내가 결혼을 했기 때문인지... 느끼는 감정이 달랐다.두 헬퍼봇이 사랑을 시작하는 모습은 정말 예쁘고 귀여웠고 마지막을 준비하는 모습은 부부가 늙어 가면서 헤어짐을 준비하는 모습과 닮았다. 우리 부부의 마지막은 어떨까?그런 일은 결코 바라지 않지만 한 사람이 아주 일찍 하늘로 갈 수도 있을 것이고..많이 아플 수도 있을텐데.. 어떤 모습으로 마무리 할 수 있을까? 내가 남편을 정말 사랑하고 있나? 허긴 연애 5년, 결혼 17년..이젠 감정적인 사랑보다는 무엇인가 책임지고 성숙해진 사랑.. 그런 느낌이다. 음악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