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반의약품(처방X)/상처, 화상, 흉터 관련

상처치료 의약품





예전에는 상처 치료에 공식처럼 <소독약으로 소독 한 후 항생제 연고> 이렇게 사용했었지요.

하지만 요새는 습윤밴드 사용이 일반화 되었습니다.

흉터가 생기는 것을 최소화시키기 위해서 습윤밴드를 이용해 딱지가 앉지 않게 치료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일반적 상처에는 생리식염수나 흐르는 물로 세척하고 습윤밴드를 붙이시는 게 좋습니다.

습윤밴드는 이름 그대로 상처 부위에 촉촉한 환경(?)을 만들어 주는데

진물이라고 표현하는 우리 몸에서 자연스럽게 나오는 물질들이 잘 작용하도록 환경을 만들어 줍니다.

이 물질들 속에는 세균을 잡아먹고 새살이 잘 돋도록 하는 성분들이 모두 포함됩니다.

딱지가 앉지 않도록 하고 최대한 자연스럽게 회복되도록 하는 것이지요.

그렇기 때문에 하얗게 부풀어 오르는 것이 정상이므로 자주 바꾸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물론 깊은 상처, 화상, 찔린 상처, 세균감염이 된 상처(열감, 통증, 기분나쁜 진물 등) 등은 반드시 의사의 진료를 받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화상에는 접착성이 좋은 얇은 습윤밴드가 아닌 폼형태의 밴드를 사용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폼형태의 밴드를 사용할 때, 소독약 과산화수소는 폼과 상호작용이 있으므로 사용하지 마십시오.)

접착성이 좋은 습윤밴드의 경우, 떼어낼 때 화상으로 약해진 피부 조직이 같이 떼어져 나와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병원 치료시, 의사의 지도를 받아 얇은 습윤밴드를 쓰시는 경우도 있습니다.


소독약 사용에 대해서도 

상처에 직접 바르는 것이 아니라 주변에 발라라.. 홍혜걸 의사가 방송에서 얘기하더군요.

왜냐하면 우리 피부에는 유익균을 비롯한 다양한 세균들이 살기 때문에 그 세균들이 감염원이 될 수 있으므로 

살균하기 위해서이고, 또 상처에 직접 소독약을 바르면 소독약 찌꺼기들이 이물질로 작용해서 조직을 손상시키고 

상처 회복을 방해할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상처의 상태나 의사의 판단에 따라 직접 소독하는 경우도 많은 것 같습니다.


일상의 가벼운 상처에는 생리식염수나 흐르는 물로 세척해 주시고 습윤밴드를 붙여 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상처가 났을 때 대처법에 대해서 아주 좋은 기사가 있어서 링크합니다.(아래, 클릭해 보세요~)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일반의약품(처방X) > 상처, 화상, 흉터 관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복합마데카솔연고  (0) 2018.12.17
나드란연고, 프라믹신연고  (0) 2018.12.16
바스포연고  (0) 2018.12.14
상처관리 - 마데카솔케어연고  (0) 2018.12.12
상처관리 - 후시딘연고  (0) 2018.12.11
상처치료 의약품  (0) 2018.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