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놀이터

20210619 뮤지컬 '1976할란카운티' 3시간 가까이 꽉 채워진 멋진 공연이었습니다. 이 극은 실제 미국 켄터키주 '할란카운티 광산'의 파업을 취재한 다큐멘터리 영화 '할란카운티USA'를 바탕으로 창작된 극입니다. 극을 보며 많이 놀란 것은 링컨의 노예해방은 1865년에 이루어졌지만 이 극의 배경이 된 켄터키주는 1976년까지 노예제도가 있었고 미시시피주는 1995년까지 법적으로 노예제도를 유지했다는 사실이었습니다. (미시시피주의 행정상의 실수로 2013년에나 공식적으로 노예제도가 폐지되었습니다.) 이 극은 지금 내가 누리는 당연한 것들이 그냥 되어진게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리고 누군가에게 빚을 지고 또 그들의 수고를 발판삼아 살아가고 있다는 것을요.. 배우들의 연기 모두 훌륭했습니다. 좋은 작품, 좋은 공연 감사합니다.
20210229 음악극 '올드 위키드 송' 2016년에 한번, 올해 공연장에서 한번, 그리고 네이버 녹화 중계로도 한번 더 보았습니다. 그만큼.. 감동이 컷던 공연입니다. 상처입은 두 남자의 치유기 ♠ 한 늙은 남자가 있습니다. 그는 현재 오스트리아 한 대학의 성악 교수입니다. 그리고 그는 유태인입니다. 2차 세계대전 중, 독일 유태인 수용소에 있었고 강제로 동족들을 가스실로 인도하고 그들의 유해를 치우는 일을 했습니다. 그는 그 시절을 절대 기억하려 하지 않습니다. 그는 친구를 사귀지 않습니다. 그 친구가 죽으면 슬픔은 오롯이 살아있는 그 남자의 몫이 되기 때문입니다. ♠ 또 다른 젊은 남자가 있습니다. 그는 미국 국적의 피아니스트이며 유태인입니다. 어린 시절, 피아노 신동으로 불리던 남자는 어느 순간, 피아노가 지겹습니다. 그저 자신은 어느 ..
20210522 뮤지컬 블루레인 이미 실력검증 된 배우들이라 연기와 노래 모두 최고였습니다. 하지만.. 지루하고 참신하지는 못하다고 느꼈습니다. 표도르 도스트예프스키의 의 현대적 재탄생이라는데 뮤지컬 는 너무나 재미있었고 정말 아껴보고 싶은 뮤지컬이었는데.. 같은 원작을 모티브로 한 이 작품은 왜 이리 아쉽게 느껴졌을까요? 도스트예프스키의 의 내용은 익히 알려져 있습니다. 이미 누가 범인인지 아는데 계속 그것을 추적해 가는 상황들이 상당히 지루하게 느껴졌습니다. 아버지 존 루키페르의 돈가방을 두고 서로 탐하고 "돈이 신이야"를 외치던 극에서 갑자기 신이 있다, 없다, 양심, 희생과 사랑, 미필적고의의 살인을 얘기하는 것도 뜬금없이 느껴졌습니다. 원작을 다 읽지는 않았지만 기억하기에 신과 신앙, 인간에 대해 깊은 성찰이 있었던 거 같습니..
20210428 미켈란젤로 특별전 이름은 너무나 유명하지만, 내겐 전혀 관심없던 미술가. 그러나 관람하길 잘했습니다. 시스티나 성당의 천장 프레스코화를 떼어올 수도 없고 조각상을 가져올 수도 없는 노릇이라 실제 작품을 볼 수는 없었습니다. 디지털화된 작품들이었지만 감동은 있었습니다. 무엇보다 미켈란젤로의 생각을 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지금까지 미켈란젤로의 작품에 별로 흥미가 없었던 이유는 너무나 정교하고 아름다운 사람의 묘사, 조각을 좋아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 설명을 보고서야 왜 그렇게 조각하고 그렸는지 알게 되었습니다. "다비드와 관련없는 것은 다 버렸습니다." 나이가 들어가면서 이젠 정말 선택과 집중을 해야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인생 후반에 해야할 일들에 대해 더 고민하고 집중해야 하는데, 쉽지는 않네요. 이리 저리 분..
20210501 백신 포비아, 노시보 효과? 이번에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 백신 접종을 하며 몇 가지 느낀 점을 적어 보았습니다.이것은 완전히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심리학 용어 중, 노시보 효과(Nocebo effect)라는 것이 있습니다. 노시보 효과는 어떤 약물이나 치료에 대해 환자가 의심을 품고 불신하게 되면 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오히려 해로운 반응이 나타날 수도 있는 것을 말합니다. 네이버 지식백과의 "상식으로 보는 세상의 법칙 : 심리편, 노시보 효과"에 나온 예를 보면 - 지역에 풍토병이 돈다는 소문이 퍼지자, 대부분 감염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이유 없이 발진, 발열, 구토 등 풍토병 증상을 호소했다고 합니다.- 항우울제 약물 임상시험에 참여한 한 남자는 항우울제를 많이 복용해서 자신이 죽을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하고 실제 위독한 상태가 ..
20210429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백신 접종후기 4월 29일에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 백신 접종을 하였습니다. 2차 접종은 7월 15일이고 1차 접종한 기관에 자동 등록이 됩니다. - 4월 29일 오전 10시 10분 접종 - 접종 직후부터 주사맞은 팔의 뻐근함 시작 - 오후 8시 30분부터 몸살, 오한, 열, 근육통 시작 - 삼남아세트아미노펜500mg 1.5정(750mg)을 갈근탕 액제와 함께 복용 - 약 1시간 지난 후, 조금 나아짐 - 잠자려 하였으나 근육통, 오한, 두통 심하여 잠들지 못함 - 4월 30일 새벽 2시 30분경, 삼남아세트아미노펜500mg 1정 복용 - 새벽 4시경 나아졌으나 잠들지 못하고 깨어남 - 결국, 한 잠도 자지 못하고 출근 / 주사맞은 팔이 계속 욱신거림 - 출근 후, 오전 9시 30분에 삼남아세트아미노펜500mg 1정 복..
20210311 '블루드림스' 책 읽기 시작 1998년, 약대 졸업 후, 약사로서 시작은 지방의 대학병원이었습니다.벌써 20년도 더 지났네요. 어제 '노바스크정5mg'의 국내 허가가 2006년에 된 걸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지금은 이렇게나 많이 처방되는 약이 학교에서는 배우지도 않았고 대학병원에서도 사용하지 않았다니.. 격세지감을 느끼기도 했지만현재 사용되는 많은 약들의 장기 안전성에 대해아직은 안심할 수 없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아주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어제부터 '블루드림스'라는 책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1950년대까지만 해도 유럽에서는 정신분열증, 조현병 치료를 위해 말도 안되는 많은 비인간적인 치료 방법들(거의 고문 수준)이 동원되었다고 합니다.드물게 치료가 되었지만 대부분 환자가 손상을 입거나 심하면 사망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20210214 뮤지컬 '맨오브라만차' 정말 오랫만의 관극.. 친구가 전쟁같은 피켓팅을 뚫고 끊어준 표였습니다. 코로나로 여러 번 미루어졌던 공연인지라.. 배우들은 마지막 공연을 하는 것처럼 최선을 다했고 관객들에게 최고의 서비스를 해 주었습니다.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에서 홍광호란 배우를 보지 않았다면.. 이렇게 뮤지컬에 빠져들지도 않았을 테지요. 2018년과는 또 다른 느낌으로 정말.. 마음을 울리는 공연이었습니다. 홍광호 배우의 연기는 더 깊어졌고 더 익살스러워 졌으며 노래는 기도와 같은 간절함을 담고 있었습니다. 코로나로 오랫동안 볼 수 없었던 관객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정확히 알고 그대로 채워 주었습니다. 알돈자의 김지현배우, 뮤지컬 '여명'에서도 주인공 '여옥'을 맡아 꿋꿋하게 어려움을 헤쳐 나가는 여성을 연기했었는데, 맨오브..